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Catechism for November

11월의 교리 문답

나는 전혀 시적인 인간이 아니고 시를 즐기지도 않는 편이지만 그런 나를 위한 시는 있다. 그게 시의 놀라운 점이 아닌가, 이 나이가 되어서야 조금씩 느끼고 있다. 이번 해 11월은 정말이지 단 하루도 흐리지 않았던 날이 없었다고 기억될 정도로 덜컹대면서, 축축하게 지나간 달이었는데 토니 호글랜드의 이 시만이 구명조끼 역할을 해주었다. 혹시 누군가 내가 11월에 그러했듯이 젖은 걸레를 뒤집어 쓴 것 같은 기분으로 12월을 보내고 있다면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올려본다.



In the movie theater one night, you whispered,

                     "It is easier to watch than to live,"

and on the street outside, you thought,

                    "If this was a book, I would skip this part."

어느 날 밤 영화관에서 당신은 속삭였다,

                   "직접 사는 것보다는 보는 게 쉽지,"

거리로 나와서는 당신은 생각했다,

                   "내 인생이 책이라면 이 부분은 건너뛰어도 될 것 같은데"


Remember when you opened the fortune cookie in March?

             It said, "Ideology is bad for you."

Remember when you called Anabelle

             "an encyclopedia of self-perpetuating pain?"

3월에 열어 보았던 포츈 쿠키를 기억하는지?

            "이데올로기는 당신에게 좋지 않다" 라고 적혀 있었던

애나벨을 뭐라고 불렀는지 기억하는지?

           "끝없는 자기 고문의 백과사전"라고 했지


On Tuesday you said, "I'm a small wooden boat,

           adrift in the space between storms,"

and on Wednesday you said, "I should go to the park more often."

화요일에 당신은 말했다, "나는 작은 나무 보트야

         폭풍우들 사이에서 흔들리고 있지,"

그리고 수요일에는 당신은 말했다, "공원에 더 자주 가야겠어."


Then you killed the spider with the heel of your shoe,

and said, "I can't take care of all sentient beings!"

그리고는 당신은 신발 뒷축으로 거미를 죽여버리고는

말했다, "지각 있는 모든 존재들을 내가 다 돌볼 수는 없는 거잖아!"


But when the girl with pink hair brought her sniffles to class,

you found a Kleenex in your purse for her.

하지만 핑크색 머리를 한 여자아이가 교실에서 코를 훌쩍이자

당신은 그녀를 위해 가방에서 클리넥스를 찾아 주었다


This is how it happens: one at a time,

the minutes come out of the box where they were hidden:

            the witty ones with yellow feathers;

                           the thick gray ones with no horizon.

이런 식으로 일들은 일어난다 : 한 번에 하나씩

상자 속에 숨겨져있던 순간들은 이렇게 밖으로 나온다

           노란 깃털을 가진 재치있는 것들과

                   전망 없는 무거운 회색빛의 것들이


But once you swore, "I want to see it all, unsentimentally."

Once you wrote in your green notebook,

          "Let me start in the middle, again."

하지만 한때 당신은 맹세했다, "나는 모든 걸 보고 싶어. 감상에 빠지지 않은 채로"

한때 당신은 당신의 녹색 노트에 썼다,

         "여기서부터 시작하는거야, 다시"




written words

와조스키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2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